세상 들여다 보기

벌써 20번째 이야기네요.

 

오늘은 후지필름 페이스북 오픈 이벤트에 응모했는 데, 운 좋게 당첨되어 받게 된

후지필름 방수 카메라 XP10 이야기입니다.

묘하게도 전 후지필름 카메라 이벤트에 잘 당첨되는 편이네요. ^^;;

 

사설이지만, 제가 처음 사용했었던 디지털 카메라도 후지꺼고,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후지필름이 롯데그룹 계열이더군요.

제가 좋아하는 프로야구팀도 롯데 자이언츠... 부산이랑 연고가 있는 건 아니지만,

제가 좋아하던 최동원 선수가 아마야구 시절에 실업팀 롯데에서 뛰었고, 그 뒤로 프로 선수로 활약

했을 때도 롯데 선수여서 롯데를 응원하게 되었는 데... 이게 카메라까지... ^^;;

 

어쨌든 방수 카메라 XP10이 생기고 나서 물놀이 가서도 그냥 막 들고 물이 튀거나 물속에 빠지거나

떨어 뜨린다는 부담 없이 막 찍을 수 있게 되더군요.

 

다만, 역시 조금 스킬이 있어야 카메라가 제대로 된 결과물을 보여준다는 약점(?)이...

대충 오토로 놓고 찍으면, 결과물에 실망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 번 여름 휴가 때 그렇게 놓고 찍었더니... 실내 수영장에서는 너무 노이즈가 많아서 실망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아무튼, 이 카메라는 방수및 충격에 강한 카메라 현재는 첫째 찬이 한테 줘 버렸습니다.

이리 저리 만져 보고, 조작해 보더니, 금방 카메라 기능을 익히는 거 보면 참 신기하더군요.

나중엔 정말 가족이 하나씩 카메라 들고 출사 다니면 재밌을 것 같다란 생각이 듭니다.

 

 

 

 

 

 

 

 

 

 

 

 

TAGXP10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열아홉번째 카메라 이야기 입니다.

오늘은 팝코넷에서 체험단으로 활동하며 사용했던 펜탁스 옵티오S1입니다.

펜탁스 카메라는 처음 사용해 보는 거라 그 동안 보아 왔던 펜탁스 카메라의 색감등을 보며 많이 기대하며

사용했었던 카메라였는 데, 찍는 제가 사진을 못 찍는 것도 있었지만, 생각 만큼 사진이 나오지 않아서

참, 실망하기도 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원체 노이즈에 강했던 후지 카메라를 많이 사용해 왔던 터라

펜탁스의 노이즈에 좀 실망이 많이 되었고, 하필 체험단 활동 기간 내내 흐리고 비오고, 맑은 날을 보기

힘든 터라 사진 샘플도 거의 흐린 날이거나 실내 위주의 사진을 찍게 되었던 터라 더 더욱 노이즈에

대한 아쉬움이 많이 남았었습니다.

전 가급적이면, 실내에서도 가급적이면 플래시를 안 터트리고 찍는데 그렇게 찍으면 아무래도 ISO감도

를 오토로 놨을 때는 고감도에 노이즈 만땅으로 찍히니... ㅠ.ㅠ

그 뒤로는 실내에서는 ISO감도를 400 정도로 맞춰 놓고 찍으니, 어느 정도 사진이 만족스럽게 나오더군요.

아무튼,  운 좋게도 최우수 체험단이 되어서, 카메라를 무상으로 받게 되었고, 회사에서 업무용으로 가끔 쓰다가

최근에 처형을 드리며 떠나 보내게 되었던 카메라 입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오늘은 두 편을 연달아 올립니다. ^^;;

이번 카메라는 팝코넷에서 경매로 저렴하게 영입(?)했었던 삼성 PL80입니다.

삼만 몇천원인가에 낙찰 받아서 아주 잠시 썼었던 놈이죠.

삼성 카메라는 처음인지라 적응이 쉽진 않았던 터에...

마침 민찬이 어린이집 다녔었을 때, 민찬이네 반 어린이집 선생님 카메라가 고장 났다고 하셔서,

우리 민찬이 예쁘게 찍어 주셨음 하셔서, 이 카메라를 선물로 드렸었죠. ^^

그래서 찍어둔 샘플 사진이 별로 없어서 사진 몇 장 올려 봅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오늘 소개 해 드릴 카메라는 소니 F707입니다.

소니 F707은 처형한테 받은 거구요.

처형이 작은 카메라 하나 필요하다고 해서, 와이프 쓰던 F40fd를 넘겨 드렸으니, 거의 맞트레이드(?)
한 셈이죠. ^^
아무래도 대포 같은 모양에 뽀대는 나긴 하는 데... 잘 모르는 분들은 비디오 카메라라고 보시는 분도 있습니다. ^^;;
어쨌든, 크기가 크고, 액정 lcd가 작다 보니, 잘 쓰질 않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계속 DSLR을 구입 안 한 이유도 있구요. 크다 보면, 잘 안 갖고 다니고, 잘 안 쓰게 되더라구요.

뭐~~ 지금은 생각이 바뀌어서 커도 막 찍어도 사진 잘 나오는 걸 찾게 되더군요. ^^;;
어쨌든, 그러다 보니 샘플 사진으로 올릴만한 사진이 거의 없네요.

그래도 이 카메라가 후속 기종인 F717과 더불어 소니 디지털 카메라의 명기라고 불리던 기종 중의 하나입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열 여섯번째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파나소닉 이너줌 카메라인 FP8에 대해서 이야기 할까 합니다.

팝코넷에서 모집했던 파나소닉 체험단에 응모해서 한달여 사용했었던 카메라였는 데...
이너줌 방식이고, 렌즈 쪽이 노출되어 있는 방식입니다.

어쨌든, 각설하고 인종지능 기능을 쓰다 보면, 과다 노출되는 현상이 있더군요. 체험단 하면서 출사 갔을 때,
샘플 사진을 인공지능 기능을 써서 주로 찍었는 데... 건진 사진이 거의 없을 정도로 망쳤었던 기억이 나네요.
게다가 파나소닉 체험단 담당자가 신문사에서 나왔는 데, 제품 샘플 사진도 찍을 겸 잠깐 빌려 달라고 하더니, 한시간 동안 갖고 가서...
쩝~~ 여튼... 좀 어이 없기도 했었는 데, 체험 끝나자마자  제가 갖고 있던 제품 색상이 초록색이였는 데, 그게 사진빨(?)이 제일 잘 받았는 가 봅니다.

제품 사진 찍어야 하는 데, 바로 보내 줄 수 없냐고 하더군요.
그래서 바로 보내주긴 했는 데... 그럴꺼면, 아 예 그 색상은 체험 제품에 넣지 말았어야 하지 않았나 싶어 좀 화가 나더라구요.
체험단 결과 2등이 되어서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었지만, 사지 않겠다고 했지요.
사서 팔아도 남는 장사가 될 수도 있었지만, 한 번 기분이 나빠지니까... 그게 그렇게 안되더라구요.

어쨌든, 이 이후로는 카메라 체험단은 거의 되질 않아서 못했 봤지만, 후지 체험단이 제일 좋았던 것 같습니다.
세세한 부분까지 잘 신경 써 주시고, 체험 끝나면 뒷풀이 자리까지 마련해 주셔서, 체험단 활동이 끝난 후에도 좋은 기억으로 남을 수 있게 해 주는 배려 등등...

암튼.. 후지는 다른 회사들처럼 타 이벤트 회사 끼고 하는 게 아니라 직접 체험단 활동을 주관해서 하다 보니 그런 것 같습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열다섯번째 나의 카메라 이야기입니다.

오늘 나의 카메라 이야기는 후지 파인픽스 F200EXR입니다.

팝코넷에서도 체험단을 모집했었고, 다나와에서도 모집했었는 데... 가급적이면 팝코넷에서 지원하고자 했지만,
1박2일출사 조건 때문에 포기하고, 다나와에 응모 했었는 데, 다나와에서 체험단이 되어 체험단 활동을 하고,
저렴한 가격에 영입했었던 기종입니다.

배터리 소모가 빠르다는 단점과 약간 발열이 있다는 거 빼고는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던 카메라였습니다.
그래서, 미러리스 카메라 영입 전 까지 제 주력기종으로 사용했었습니다.
어쨌든, 미러리스 영입하면서 팔았는 데... 팔면서도 떠나 보내기에 참 아쉬웠습니다.

이 기종을 끝으로 후지 카메라는 이제 아들내미 준 방수 카메라 외에는
제 손에 남아 있는 카메라가 없네요.

다시 후지 카메라를 영입하게 될지 모르지만, 몇 달 전까지만 해도 카메라를 다시 구입 하게 되면 

후지 X-series 중에 하나를 구입하지 않을까 했었는 데... 결국 다른 기종에 급 꽂혀서...

다른 타 회사 기종을 선택하게 되었네요. 요즘엔 컴팩트 카메라에 대한 시장 반응이 예전만 못해서인지

카메라 체험단도 예전만큼 활성화도 안되어 있고, 그래서 아마도 이제 다시 후지 카메라 만지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어쨌든, 나의 카메라 이야기는 다음 편으로 이어집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열네번째 이야기입니다.

오늘 소개 할 카메라는 소니 T77이라는 이너줌 방식의 카메라 입니다.
제가 후지, 파나소닉 이너줌 방식을 써 봤지만, 이너줌 방식은 결과물만 가지고 보면, 소니가 타 업체에 조금 더 낫다고 말 할 수 있겠습니다.

이 카메라를 얻게 된 계기는... 팝코넷 역사상 댓글이벤트 상품으로는 최고가가 아니였나 싶습니다만... ^^;;

2008년도 였을겁니다. 팝코넷에서 댓글 이벤트로 바로 소니 T77을 줬던 적이 있었습니다. 바로 그 때 운 좋게도
당첨되어서 받은 카메라 입니다.
남자의 로망은 핑크라구... 핑크를 받게 되었는 데, 정말 케이스도 핑크고, 너무 폼 났었습니다.
거기에 터치 방식이고, 사진도 의외로 잘 나오고, 이너 줌 방식이라 렌즈가 툭 튀어 나오질 않으니, 접사 찍기에도 아주 좋은 카메라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처형이 작은 카메라가 필요하다고 해서, 와이프가 쓰던 F40fd를 처형을 주고, 와이프는 제가 쓰던 소니 T77을 가져 가고... ㅠ.ㅠ
저는 처형이 준 커다란 카메라 소니 F707이랑... 또, 나중에 소개 할 카메라를 갖게 되었습니다.

어쨌든, 와이프는 아직도 소니 T77을 잘 쓰고 있습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열세번째 이야기 입니다. ^^

오늘 소개 할 카메라는 코닥 V1073입니다. 저가형의 터치 방식의 카메라죠.
코닥의 색감은 전에도 얘기 드렸듯이... 한 번 빠지면 다른 카메라의 색감이 눈에 잘 안 들어 오는 마력(?)이 있습니다.
색감은 좋으나.... 원가를 낮추려고 노력(?)을 한 흔적으로 LCD 밝기가 상당히 떨어지는 단점이 있는 카메라 였습니다.
햇볕이 쨍한 날 LCD 보고 사진 찍기가 힘들 정도로 LCD가 잘 안 보입니다. 거의 감으로 찍는 다는 표현이 맞을 정도 였으니까요.
그래도 결과물은 역시 좋습니다. 그래서 미워할래야 미워 할 수 없는 카메라...

이 카메라는 아주 운 좋게 득템(?) 했었던 카메라 였습니다.
팝코넷에서 체험단을 모집했었는 데, 전 탈락의 고배를.... ㅠ.ㅠ
그런데, 운 좋게도 선정되신 분 중에 몇 분이 신청서를 제출 하지 않아서...

막차(?)로 운좋게 체험단에 합류해서....
최우수 체험단에 선정되어서 갖게 된 카메라입니다. ^^*
넘 부끄러운 체험기였는 데, 정말 운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이 카메라는 나중에 제 첫째 아이 민찬이 사진 연습용으로 줄려고 고이 간직(?)하고 있었는 데...

나중에 말씀 드리겠지만, 방수 카메라가 하나 생겨서... 그 놈은 충격에도 강해서 그 걸 민찬이 주다 보니,

이 녀석은 이제 둘째 민준이 사진 연습용으로 남겨 두고 있습니다.
조만간 가족이 카메라 하나씩 들고 출사 갈려구요.

둘째 녀석이 얼른 무럭 무럭 자라야 제 이 꿈이 이뤄질 텐데...
언제쯤 카메라 혼자 잡고 잘 찍을 날이 올런지... ^^;;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열두번째 이야기입니다.

오늘 전하는 이야기는 제가 산 카메라는 아니고, 그렇다고 체험단 한 카메라는 아니고...

과거 팝코넷에서 후지동 2대방장님이셨던 에스더님의 도움(?)으로
팝코넷에서 대여 받은 F100fd 이야기 입니다.
초창기(?) 동호회 활성화를 위해서 가끔 팝코넷에서 카메라 대여도 해 주셨었죠. ^^;;
코닥동이랑 후지동에서 특히 활성화 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코닥동에서도 비밀일기장님 덕분에 대여 받았던 기억이... ^^;;
암튼, 그래서 한달 넘게 F100fd를 써 봤습니다.
복도 많은 까망... ^^*

암튼, 그래서 써 본 F100fd...

제 기억엔 후지에 처음 뽀사시 모드인 화사 모드가 들어 갔었던 카메라 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래서, 이걸로 아들이랑 와이프 사진도 찍어 보고 재밌어 하던 기억이 납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열한번째 이야기 입니다.

오늘은 정말 우연찮게 득템해서 갖게 된 카메라 후지필름 Z20fd에 대해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옥션에서 공짜체험단 모집하길래 그냥 신청해 봤는 데...

어느 날 낯익은 목소리를 가지신 분이 전화를 주셨더라구요.
축하 드린다며... 바로 그 분은 후지필름 마케팅 담당자님...

후지필름 체험단을 몇 번 하다 보니, 알게 된 분이죠.
암튼... 그래서 받게 된 Z20fd.... 옥션 공짜체험단은 사용기만 올리면 갖는 거라서... 너무 좋았죠.
부담없이 사용기 한 편 올리면 되니까요.

어쨌거나, 그렇게 해서 처음 써 보게 된 후지의 이너줌 방식 카메라...

 제가 여태 써 본 카메라 중에 제일 작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러나, Z20fd도 저랑은 인연이 아니였나 봅니다.

Z20fd를 득템 한 뒤에도 생각지도 않게 몇 개의 카메라를 더 득템(?)하게 되어서 카메라가 여러 대가 되다 보니, 와이프가 은근 압박을 주더군요. ㅠ.ㅠ

"카메라 많이 갖고 있어서 뭐해."

남자의 마음은 많이 있어도 이런 건 더 갖고 싶어하는 그런 마음을 잘 모르는 것 같더군요.

뭐 어쨌든, 마음을 비우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Z20fd를 여동생한테 줬습니다. 잠시 사용했었던 Z20fd는 그렇게 제 손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계속되는 후지와의 인연은...다음편에 다시 소개 하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