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들여다 보기

오늘은 제가 윈도우10 업데이트(레드스톤3) 후에 생겼던 문제에 대해 혹시 같은 증상을

겪은 분이 있을까 싶어서, 해결 할 수 있는 방법 알려 드립니다.


스크린샷이 없긴 하지만, 보시면, 아실 듯 해서 그냥 글로 설명 드립니다.


제가 얼마전에 윈도우 업데이트가 나오길래 평소와 다름 없이 업데이트를 했는 데...

업데이트 후에 보니 화면이 이상해 진 걸 느꼈습니다.


바탕화면도 달라지고, 제가 바탕화면에 자주 쓰던 파일들을 꺼내 놨는 데, 그것도 없어지고...


바탕화면에 있는 프로그램 단축키도 2개씩 생기는... 그리고, 실행해 보면, 프로그램들이 실행이

안되는 게 반 이상 되더라는....

프로그램 추가/삭제(앱 추가 삭제)에 들어 가 보니, 설치된 프로그램이 하나도 없는 걸로 나오더군요. 


도스시절, 그리고 윈도우 3.1부터 써 왔던 저로써는 이런 황당한 경우를 처음 당해 봐서... 하나 하나

프로그램을 다시 설치했습니다.


어떤 프로그램들은 클린제거 한 뒤에 설치해야 되는 프로그램도 있더군요.

대부분은 그런식으로 해결했는 데... 


한컴오피스2014만 설치하다가 중간에 NET FRAME3.5설치 화면에서 설치하라고 나오고, 

확인을 누르면 설치하라고 해서 확인을 클릭하고 이 기능설치를 클릭하면, 


다음 기능이 설치되었습니다.
.NET Framework 3.5(NET 2.0 및 3.0 포함)

이 기능이 필요한 앱을 다시 시작해야 할 수 있습니다.
나온 후 닫기를 클릭하면

한컴오피스 2014VP를 설치하려면 NET FRAMEWORK 3.5가 필요합니다. 란 메시지가 나오며
확인 누르면 설치가 다시 중단되는 것이였습니다.


그래서 NET FRAME 클린 제거 해 주는 프로그램 구해서 설치하고 다시 시작해 봤는 데,

이 방법도 안되더군요. 그래서 결국 한컴 고객서비스에 문의 했지요.


아래는 고객서비스 센터에서 알려 준 방법이기도 하고, 인터넷 검색으로도 나오는 방법입니다.

1. 제어판 > 프로그램 및 기능

2. 좌측 목록에서 Windows 기능 사용 / 사용 안함 클릭

3. .NET Framework 3.5.1 하위 항목 모두 활성화 > 확인 클릭

하지만, 이 방법은 저 같은 경우 안되더군요. ㅡ.ㅡ;;

그래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3번 항목의 모두 활성화를 모두 비활성화 했더니... 

그제서야 NET FRAME이 제대로 설치도 되고, 한컴오피스2014 설치를 무사히 마칠 수 있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10 레드스톤3 클린 설치를 왜 사람들이 하나 했더니, 이런 일들이 간혹 발생

하는 것 같네요. ㅠ.ㅠ 

하다 안되면, 포맷할까 했는 데, 다행히 그렇게 겨우 문제 해결하고, 현재 잘 쓰고는 있습니다.

혹시 저 같은 증상이신 분들 한테 도움이 될까 써 봤습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페이스북 레고 페이지에 스마트폰 거치대 만드는 팁2가지가 올라왔길래
따라서 만들어 봤습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옥스포드 보틀

2017.09.04 21:21 : 이것 저것
오랜만에 이벤트 당첨으로
받은 옥스포드 보틀...
와이프에게 양도(?)를...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웨딩 촬영

2017.09.02 09:27 : 이것 저것
미피들 모아서 웨딩 촬영 컨셉으로
단체 사진 찍어 봤습니다.

옥스포드 사랑해씨유에다 브릭 몇개 더 옆으로
확장하고 옥스포드 콜라보 제품들에 있는
미피랑 심슨가족, 그 외 히어로들 몇개 더 갖다
놓고 찍었습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예전에 올렸던 글인데... 파란닷컴이랑 같이 올렸다가... 파란닷컴 문 닫고 이미지가 몽땅 깨져서...

다시 수정해서 올리는 글... 거기다 최근에 쓰는 휴대폰까지 추가해서 업데이트해서 다시 올린다.

핸드폰을 처음 사용했었던 게, 1998년인가 1999년도 무렵에 제일 싼 걸로 하나 해야 겠다 싶어서

매장 가서 골랐던 게 한화정보통신에서 나왔던 G2-F21이란 모델....


 

그 뒤에 인터넷으로 핸드폰 관련 검색할 게 있어서 검색 중에 F21 모델의 결함 관련으로 아는 사람들만 신청해서 무료로 그 상위 모델인 FM라디오 수신 기능이 있던 G2-F61로 교환 받아서 사용하였다.

 


 

그 뒤로는 거의 삼성 핸드폰만 사용했었는 데...

무료로 인터넷폰으로 바꿔 준다 길래 덥썩 바꿨던 탱크 같았던 SPH-M1000 모델...


무게 때문에 이 핸드폰은 가방에 넣고 있다가도 가방을 돌리면 휙~ 가방 밖으로 뛰져(?)나가기 일쑤... 자주 떨어 뜨려서 결국 통화중에 자꾸 끊기는 현상 때문에 여러가지 다양한 어플이 있는 유용한

핸드폰임에도 불구하고, 결국 다른 핸드폰으로 교체... 그래도 이 휴대폰은 아직 버리지 않고 갖고 있다.

 2002년도 무렵..다시 바꾼 폰도 역시 삼성 SPH-X4900.... 이 모델이 아마도 삼성 최초의 컬러폰 였던 걸로 기억한다. ^^;;


그 뒤에 2003년 무렵에, 와이프랑 연애 하던 시절... 한달 전화 요금이 어마 어마하게 나오다 보니, VIP 고객이였었는 데, 아주 저렴한 가격에 최신 폰으로 교체 해 준다고 해서 바꿨던 게, 당시엔 좀 비쌌던 SPH-E1700이란 모델...

아마도 이 모델이 최초의 슬라이딩 방식을 도입한 슬라이드폰였던 걸로 기억 합니다. 이 방식의 단점은 전면부랑 후면부 연결해 주는 케이블이 잘 끊어진다는 거... ㅠ.ㅠ 결국 한 번 수리 받고, 두번째 끊어졌을 때 다른 폰으로 교체 했었다.

이 때, 삼성을 과감히 버리고.. 모토로라 폰을 선택했었다.  선택하고 나서 아주 후회막급했었다.

모토로라 MS-700... 예쁘긴 한데... 이 모델도 이어폰 단자 부분이 아주 약해서 수리만 두번 받았다는... 결국 비오는 날 약간의 빗물 먹고 나서 액정이 맛이 가기 시작해서 버리곤 다시는 모토로라 모델은 쳐다 보지 않겠되었다.

 2008년도 쯤에 다시 삼성 핸드폰으로 돌아 왔는 데, 이번 엔 저렴한 것 중에 폴더형을 찾다 보니, 좀 나오지 좀 된 기종이긴 했지만 SCH-B660으로 교체 했었다. 이 모델은 커버 색상이 기본 3가지를 제공해서 실증 낫다 싶을 때 쯤 한번씩 교체해서 쓰곤 했었다. 화이트, 레드, 블루 색상의 3가지.... 주로 화이트 아니면 레드만 사용하여서 사진 찍어 놓은 게 블루톤은 없다.


그리고, 2010년도에 갤럭시S 나온다는 소식에 바로 예약해서 구매....  처음엔 좋았는 데...
워낙에 가용램이 부족하다 보니, 게임 하다 보면, 버벅대서.... 하기가 힘들다.

루팅해서 겨우 겨우 사용했었던 기억이 난다.

우리나라 핸드폰은 쓸데 없는 통신사 어플이나 이런 것들이 살 때 부터 설치되어 나오고, 지우지도 못해서... 그게 문제라는...

 그 뒤 2년 뒤에 샀었던 갤럭시S3는… 그래도 나름 기대했었던 모델…

그리고, 이번엔 루팅 안하고 써야지 하며… 역시 예약구매 했었던 모델..

그런데, 역시… 이번에도 삼성은 날 실망 시켰다. ㅠ.ㅠ

엄청 버벅댔었다. 아이폰에 비해, 삼성의 스마트폰은 역시 최적화가…

삼성 뿐만이 아니라 다른 안드로이드 계열은 다 비슷 비슷하겠지…

애플은 그저 아이폰, 아이패드에 집중하면 되지만, 안드로이드 계열은 무슨 모델들을 그렇게

파생시켜 만들어 대는 지… 어쨌든… 가끔 게임 돌리다 보면.. 버벅…

다음엔 예약구매라는 걸 절대 안 하라리 마음 먹게 했었던 모델이였다.

제 휴대폰에 투자하지 말자는 생각에 약정 끝나고 고른 모델은 중저가형이인 갤럭시A7 2015…

얇고 예뻐 보여서 처음엔 좋았는 데…. 좋았는 데….

앱을 설치하고, 메모리에 한계를 느끼게 되었다.

RAM이 2GB이다 보니, 버벅대고… 또, 내장메모리도 16GB밖에 안되고,

외장으로 옮길 수 없는 앱들도 있고, 그러니, 앱 설치도 더 이상 못하고, 휴대폰도 느려지고.. ㅠ.ㅠ

거기다 매번 펌웨어 업데이트 올라오고 나면, 이상한 증상들이.. 나타나고

고객센터에 문의하면 그런 문제로 접수된 적 없다는 뻔한 레퍼토리만 상담원은 하고…

프리미엄폰이 아니다 보니.. 홀대 받은 기분을 처음 느꼈었다.

결국 서너 달 지나면, 문제 제기했던 거 해결한 펌웨어 올라오고… 그게 2번 반복되니…

삼성폰은 이제 사지 말아야 하나 싶더라는…

그래서 약정 끝나고 고심 끝에 고른게… 중국폰.. 원플러스3T

가성비 좋다고 그래서 샀는 데.. 한글화도 잘되어 있고, 펌웨어도 꾸준히 올라오고,

올라 올 때 마다 삼성폰같은 사용하는 데 불편을 끼치는 문제는 6개월째 쓰고 있지만

아직 한 번도 없었다.

꽤 괜찮은 폰인 것 같다. 국내에

국내에 인지도는 별로 없는 회사이긴 하지만, 아무튼, 이 모델은 잘 만든 것 같다.

 

다만 아쉬운 거라면, 맞는 케이스랑 필름을 해외에서 구매해야 한다는 거,

국내 케이스 제조사에서도 투명케이스로 하나 만들어 팔긴 하던데

생각보다는 별로인 것 같아서, 해외 직구로 구매하거나 구매 대행을 이용해야 한다는 게

아쉽다면 아쉬운 점이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교보문고 미니샾1은 구매하지 못했지만,
2탄은 구매했습니다.
피규어 팔이 한쪽만 2개인 문제가 있었지만,
고객센터에 메일로 전달했더니,
바로 양쪽 팔을 다시 배송해 주셔서
 문제없이 조립했습니다.

다만 이번 시리즈는
피규어 팔이 좀 빡뻑해서
아이들이 끼우는걸 힘들어해서 제가 조립해
줬습니다.

서점의 세세한 부분을 잘 표현한것 같아
나머지 부분은 만족 스러웠습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인스탁스 미니피규어

막내 아들이 뽑아서 준 인스탁스 미니피규어
집에 있는 인스탁스랑 같이 인증샷도 찍어 보고
사진도 사이즈에 맞게 출력해서 넣어 봤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OYO MLB 피규어 있다는 걸 인터넷으로 보고... 가격 검색을 하다 보니...

레고 못지 않게 비싸서... 아니 어찌 보면, 레고보다 더 비싼 고가의 상품...

그런데, 모 블로그에 어떤 분이 인터넷 최저가 보다 싸게 파시길래 한국 선수 3셋트 싸게 구입...

그리고, 야구 좋아하는 우리 아이들에게 선물...

아이들은 무척 좋아하더라는...

근데, 이 상품... 왠지 중국의 저가 레고 모방 상품이랑 비슷한 느낌을 지울 수 없더라는...

역시 레고류(?)는 리얼 레고를 사야 할 것 같다란 느낌...

중국 제품은 처음엔 오~~ 가격대비 훌륭한데 하다가도.... 갖고 놀다 보면... 헐거워지고 빠지고 인쇄가 지워지고...

뭐... 암튼.. 아이들이 요즘 이것 갖고 재밌게 논다는 데 만족...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이제 어느 덧 마지막 이야기가 되겠네요. ^^

최근에 이제 카메라에 대한 욕심(?)을 버려야지 하며 구입 하게 된 첫 DSLR 카메라 캐논 70D입니다.

그 동안 무겁다는 이유로 외면했다가... 이젠, 무거워도 좋으니, 제대로 사진 좀 찍어 보자

하는 마음에 구입을 했습니다.

아직은 DSLR이 조금 낯설긴 하지만, 뭐 카메라야 다 똑같지요. ^^

그래도 AF나 셔터 스피드가 빨라서 순간 포착을 잘 할 수 있어 좋습니다.

누구나 DSLR을 쓰면, 느끼 겠지만, 이제 렌즈가 문제죠. ^^;;

어쨌든, 이제 구입한지 얼마 안되지만, 이 녀석에 정 붙여 가며... 사용해 볼려고 합니다.

아마도, 특별한 일이 없는 한은 이 카메라가 제가 쓰는 마지막 카메라가 될 것 같습니다.

아주 짧게 제가 써 본 카메라들을 돌아 보며, 카메라 이야기를 풀어 봤는 데, 22대나 되는 카메라를

써 봤네요.

많다면 많겠지만, 저 보다 많이 써 보신 분들도 많을 꺼라 생각 됩니다.

그 동안 재미도 없고, 별 내용 없는 제 카메라 이야기를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필름 카메라 이야기도 살짝 부록(?)으로 들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21번째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미러리스 카메라인 올림푸스 E-PL1입니다.

손목이 좋지 못해서 DSLR의 무게가 좀 부담스러워 하던 차에 미러리스 카메라가 나오기 시작 할 때

구입했었던 미러리스 초창기 모델입니다.

얼마전에 DSLR을 구입하기 전 까지 사용했었던 주력 기종이였죠.

그렇지만, 아무래도 DSLR에 비해 AF 속도라든지, 연사 속도 등이 못 미치다 보니, 아이들을 주로

찍는 저한테는 이게 참 아쉬운 마음이 많이 들더군요. 동적인 사진을 찍기엔 좀 부족한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거기다 아이들이 원체 가만 있지 않는 편이라 쫓아 다니며 찍는 것도 힘들고...

모 그래도 나름 아주 잘 사용했던 카메라 였습니다.

원래는 중고가로 넘기고, 다른 컴팩트 카메라 하나 구입해 볼까 생각 중이였는 데... 이 카메라용으로

렌즈도 3개나 갖고 있고... 또, 요즘 시세를 보니, 중고가가 원체 떨어져 있는 터라... 팔기도 참

애매해서 큰 아들에게 넘겨서 사진 찍는 방법 좀 가르쳐 줄까 하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제 최근에 구입한 DSLR 이야기만 하면, 나의 카메라 이야기도 끝이 나네요. ^^;;

카메라를 이것 저것 쓰다 보니, 다른 회사 카메라도 써 보고, 싶고 욕심이 한도 끝도 없는 것 같습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