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들여다 보기

[SKT]스마트밴드

2015.05.18 13:16 : 사용기

점심 시간에 간략하게 써 보는 스마트밴드 사용기입니다.

대략 한 두어달 전에 SKT에서 스마트밴드를 내 놓는다는 뉴스를 보고, 검색 하던 차에 예약구매가 있어서,

얼른 예약구매 신청을 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원래 출시일보다 대략 2주를 더 기달려서 받았습니다.

원래 출시 예정일이 4월이였으니... 뭐 4월말에 받긴 했으니, 약속을 지키긴 지킨 건가요? ^^;;

아무튼, SKT에서 나온 스마트밴드는 중소기업인 비전스케이프에서 만든 듯 합니다. 거기서 예약을 받았고,

또, 서비스도 거기서 하더군요.

여튼, 물건을 받고, 대략 일주일 정도 썼더니... 갑자기 배터리도 하루를 못가고.... 그러고 나서 며칠 뒤엔

충전중에 화면이 나가 버리는 현상까지.. ㅠ.ㅠ

결국 고객센터에 연락해서 비전스케이프로 교환 요청 보냈습니다.

그리고 지난 주 금요일 교환품을 받았습니다.

일단 금요일 오후에 충전했는 데... 아직까지 충전 한 번 안하고, 잘 쓰고 있습니다. 아직도 배터리는 약70퍼센트

남아 있네요.

제가 처음 받았던 게 불량이였던 것 같습니다.

어쨌든... 간략하게 7~10일 정도 써 본 경험을 간략하게 말해 보겠습니다.

 

 

 

1. 위의 사진과 같이 led 타입으로 시간 표시 및 기타 메일, SNS(카카오톡,페이스북), 스텝수 등이

  표시 되다 보니,  밝은 날 밖에서 햇빛 비출 땐 시간도 잘 안 보이고... 아무튼... 시인성은 떨어집니다.

 

2. 위의 화면과 같은 스마트밴드 앱(구글스토어에 있음)을 블루투스와 연동 되는 데, 이게 자주 끊어집니다.

  그래서, 다시 연결해 보려면, 스마트폰을 꼭 다시 시작해야만 연결이 되더군요.

  뭔가 제 폰이랑 잘 안 맞는 가 봅니다.

3. 스텝수 나오는 건 어떤 식으로 기록 되는 지 몰라서 잘 맞는 건지.. 어떤 지 모르겠고,  수면 시간은 밴드를

 착용하고 자야만 체크가 되는 것 같습니다. 옆에 놓고 잤더니... 수면시간이 1시간 20여분으로 나오네요.

 근데, 또, 차고 자면... 무지 불편합니다. 착용감이 그닥 좋지 않는 데다가... 자다가 은색의 버튼이

SNS나 문자 전화 수신 확인 버튼인데... 자다가 이걸 길게 누르다 보면, 핸드폰 찾기가 되어서... 핸드폰 울리고

잠은 다 깨고...

여튼... 그렇습니다.

4. 운동 목표치를 정해 놓고, 달성하면 폭죽이 터지는 화면을 보여 주는 데.. ^^;; 그건 뭐... 걍. 재미는 있더군요.

5. 알림 표시는 전화, 문자, 카톡 해당 아이콘과 숫자 표시만 나옵니다.

간략하게 말하자면, 대략 가격이5만9천원(소셜쇼핑,혹은예약구매)에서 6만9천원(정상가) 하는 데...

그냥 저처럼... 회사에서 진동 상태로 핸드폰 놓고, 잠깐 옆에서 일을 할 때... 전화가 오고 있는 지, 혹은 문자나

카톡이 왔는 지 확인 하는 정도면 만족하다 싶으면, 사도 좋으나... 그 외에  용도로는 그닥 인 것 같습니다.

운동량 표시는 그냥 참고일 뿐... 여기에 헬스온 어플 연동 되니까...

그 날 그 날 먹은 음식 기록하고, 운동량 확인하면 매주 리포트 보내 주니까 그건 좀 괜찮은 것 같은데...

뭘 먹었는 지 체크해 놓는 게 귀찮더군요.^^;;

먹은 음식 사진 찍으면 알아서 기록해 주면 좋겠더라는... ^^;;

아무튼... 점심 시간에 대충 써 본 스마트밴드 사용기입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어제 도착한 A7케이스...

A7 구입한지 일주일째 맘에 드는 케이스가 없어서 여기 저기 서핑하다가

맘에드는 케이스를 하나 발견했는 데, 예약구매.... ㅠ.ㅠ

그래도 갤삼이때 처럼 케이스 이것 저것 사기 싫어서 이왕이면 오래 쓸 꺼로 사야지 하고 고른게

이 케이스입니다.

인그램이란 회사의 제품인데 슈XX사의 슬림아머 시리즈 중 하나랑 유사한 스타일의 케이스입니다.

원래 테두리가 검정색인데, 카메라 화이트밸런스 조정을 잘못한 탓인지 파랗게 보이네요. ^^;;

요즘 사진을 잘 안 찍다 보니 대충 오토로 놓고 찍었더니... ㅠ.ㅠ

하여튼, 케이스를 입혀 주고 나니 아주 슬림했던 A7도 그닥 슬림해 보이지 않습니다.  

케이스 자체가 뒷면에 교통카드나 신용카드를 넣을 수 있게 만들어서 뒷면이 좀 나오다 보니 그렇게 되었는 데

저는 그게 더 좋네요. 케이스 씌우기 전에는 너무 슬림해서 손으로 잡을 때 딱 잡히는 느낌이 안 들고

왠지 떨어 뜨릴 것 같은 느낌이 많았는 데... 조금 두꺼워지니 손에 딱 잡히는 맛이 나네요. ^^

뒷면을 보면 카메라부분과 스피커, 플래시가 딱 잘 들어 맞습니다.

뒷 커버를 내리면 이렇게 카드 한장을 넣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뒷쪽에 락이 있는 건지 내릴 수 있는 한계치가 사진에서 보는 것과 같은데...

카드를 넣을 땐 문제 없지만, 카드를 다시 뺄 때는 좀 불편하네요. 더 내려가거나 완전히 뺄 수 있음

더 좋을 것 같단 생각이 듭니다.

여튼, 그 동안 다른 케이스가 없어서 교통카드를 따로 명함지갑에 넣고 다니곤 했는 데...

이제 그러지 않아도 되게 되었습니다.  시험삼아 넣고 지하철 이용해 봤는 데, 카드 잘 인식하더군요.

원래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디자인은 슈XX사 껀데... 사이트 가서 보니, 필름만 팔고 케이스는 안 팔더라는...

케이스 출시 계획 물어 보니, 아직 없다는 답변만.... ㅠ.ㅠ

그래서, 차선책으로 인그램 회사 껄 선택했는 데, 나름 괜찮은 것 같습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4


갤럭시S를 시작해서 갤럭시S3까지... 계속 예약구매해서, 구입했었던 좋게 말하면 얼리어댑터... ^^;;
나쁘게 말하면 호갱님이였던 사람입니다. ^^;;

30개월 약정으로 쓰던 갤럭시S3 가... 드뎌 슬슬 맛이 가기 시작해서... 게임하면, 발열이 심해서 끊기고...
공장초기화 해도... 쓰다 보면... 어플이 좀 설치된게 많은 탓인지... 혼자 열내다 반나절 만에 배터리 방전...
그래서 어플 알림도 가급적 끄며 쓰다가... 이게 이제는 지멋대로 꺼졌다 켜지는 현상까지...

그래서 걍~~ 마침 A7도 나왔다 길래 대리점 가서 바로 바꾸고 왔습니다.
배터리 일체형이라 살짝 걱정을 했는 데... 어차피 갤3 쓸때도 보조배터리 갖고 다니면 쓴터라.... 그건 별 상관 안하고
저렴한 가격에 성능도 괜찮을것 같아 지르긴 했는 데.. 살짝 걱정 하면서 써 봤습니다.

우선은 어제도 올리긴 했지만, antutu 벤치마크 결과입니다. 어플을 많이 설치한 상태라... 점수가 낮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배터리는 어제 퇴근전에 만땅으로 충전하고, 퇴근하면서 지하철역까지는 음악 듣고
그리고 지하철에서 집에 올때까지 1시간20여분 정도 계속 게임하고...
대략 1시간30분에서2시간 정도를 거의 풀로 핸드폰을 만지작 거렸습니다.

그리고 집에서는 중간 중간 핸드폰으로 인터넷 검색하다가 그냥 뒀다가 이런 시간이 약 1시간 정도...
아침에 일어나서 본 결과입니다.

그렇게 해서 대략 12시간 사용한 결과입니다. 그리고 15% 정도 남았네요.

아직 A7은 제대로 된 케이스가 나오질 않아서 아직 케이스는 못 구했고, 

대리점에 필름도 없다고 해서 임시로 다른 기종 필름 붙이고,바로 인터넷으로 강화필름 주문했네요. 

너무 슬림하고 크기가 크다 보니, 손으로 잡았을 때 자꾸만 미끄러질 것 같은 느낌에 
아무래도 많이 떨굴 것 같은 느낌이... ㅠ.ㅠ

게임 할 때는 갤3 썼을 때 끊겼던 게임이 안 끊겨서... 만족합니다. ^^;;

그리고, A7은 배터리 일체형에 슬림하다보니,  유심칩이랑 마이크로 SD카드를 옆에 꽂을 수 있게 만들었네요. 그래서 바늘처럼 뾰족한 걸
눌러서 뺄 수 있게 설계되어 있습니다. 물론 기본으로 클립형태로 된 게 들어 있습니다.

버튼 중에 최근 실행 앱 버튼이 있는 데... 갤3이랑은 달라서 좀 헷갈렸습니다.

이상 간략하게 A7 하루 사용기를 마칩니다. ^^

사실 분들에게 조금이나나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2
와이프 USB 메모리가 파손되어서, 어떤 걸 살까 고민 중에...(벌써2번째) 디자인도 예쁘고 파손되지도 않을 것 같아서 고른 메모렛 메모리..
처음엔 USB port 에 꽂았는데, 아무 반응이 없어서..
뭐냐? 불량이냐 했단는... 다행히 회사 동료 컴에서 인식이 되어서 다시 내컴에 꽂으니, 그제서야 인식이 되었다.
파일 복사해서 넣어 보고 지워 보고 테스트 해 본 뒤에
잘 되는 것 같아서 컴에서 뺄러고 손으로 잡는 순간 깜짝 놀랬다. 여태 써온 USB 메모리만 해도 서너개는 되는데, 이렇게 뜨거운 건 처음 이였다. 아무래도 기구 구조상 메모리단자를 감싸고 있는 사출물이 너무 작아서 그런 것 같다.
""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드디어 사용기를 다 썼네요. 오랜만에 쓰는 거라.. 잘 적응이 안되었지만... 날씨가 너무 안 좋아서 맑은 날 파란 하늘을 보고 찍은 적이 없어서 좀 아쉽습니다.




P 까망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오랜만에 카메라 사용기 올리네요. 감기 몸살 때문에 약 먹고, 겨우 정신차리고 올립니다.

이번 감기가 참 독하네요. 나을 듯 나을 듯 안 나네요. 내일 아침엔 좀 나아졌음 좋겠습니다.




P 까망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처음엔 사진을 올리면서 작성하다가 할까 하다가 이미지에 넣고 하는 데 익숙해져서 이미지 안에 내용까지 다 넣어서
작성했습니다.



P 까망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