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들여다 보기

예전에 올렸던 글인데... 파란닷컴이랑 같이 올렸다가... 파란닷컴 문 닫고 이미지가 몽땅 깨져서...

다시 수정해서 올리는 글... 거기다 최근에 쓰는 휴대폰까지 추가해서 업데이트해서 다시 올린다.

핸드폰을 처음 사용했었던 게, 1998년인가 1999년도 무렵에 제일 싼 걸로 하나 해야 겠다 싶어서

매장 가서 골랐던 게 한화정보통신에서 나왔던 G2-F21이란 모델....


 

그 뒤에 인터넷으로 핸드폰 관련 검색할 게 있어서 검색 중에 F21 모델의 결함 관련으로 아는 사람들만 신청해서 무료로 그 상위 모델인 FM라디오 수신 기능이 있던 G2-F61로 교환 받아서 사용하였다.

 


 

그 뒤로는 거의 삼성 핸드폰만 사용했었는 데...

무료로 인터넷폰으로 바꿔 준다 길래 덥썩 바꿨던 탱크 같았던 SPH-M1000 모델...


무게 때문에 이 핸드폰은 가방에 넣고 있다가도 가방을 돌리면 휙~ 가방 밖으로 뛰져(?)나가기 일쑤... 자주 떨어 뜨려서 결국 통화중에 자꾸 끊기는 현상 때문에 여러가지 다양한 어플이 있는 유용한

핸드폰임에도 불구하고, 결국 다른 핸드폰으로 교체... 그래도 이 휴대폰은 아직 버리지 않고 갖고 있다.

 2002년도 무렵..다시 바꾼 폰도 역시 삼성 SPH-X4900.... 이 모델이 아마도 삼성 최초의 컬러폰 였던 걸로 기억한다. ^^;;


그 뒤에 2003년 무렵에, 와이프랑 연애 하던 시절... 한달 전화 요금이 어마 어마하게 나오다 보니, VIP 고객이였었는 데, 아주 저렴한 가격에 최신 폰으로 교체 해 준다고 해서 바꿨던 게, 당시엔 좀 비쌌던 SPH-E1700이란 모델...

아마도 이 모델이 최초의 슬라이딩 방식을 도입한 슬라이드폰였던 걸로 기억 합니다. 이 방식의 단점은 전면부랑 후면부 연결해 주는 케이블이 잘 끊어진다는 거... ㅠ.ㅠ 결국 한 번 수리 받고, 두번째 끊어졌을 때 다른 폰으로 교체 했었다.

이 때, 삼성을 과감히 버리고.. 모토로라 폰을 선택했었다.  선택하고 나서 아주 후회막급했었다.

모토로라 MS-700... 예쁘긴 한데... 이 모델도 이어폰 단자 부분이 아주 약해서 수리만 두번 받았다는... 결국 비오는 날 약간의 빗물 먹고 나서 액정이 맛이 가기 시작해서 버리곤 다시는 모토로라 모델은 쳐다 보지 않겠되었다.

 2008년도 쯤에 다시 삼성 핸드폰으로 돌아 왔는 데, 이번 엔 저렴한 것 중에 폴더형을 찾다 보니, 좀 나오지 좀 된 기종이긴 했지만 SCH-B660으로 교체 했었다. 이 모델은 커버 색상이 기본 3가지를 제공해서 실증 낫다 싶을 때 쯤 한번씩 교체해서 쓰곤 했었다. 화이트, 레드, 블루 색상의 3가지.... 주로 화이트 아니면 레드만 사용하여서 사진 찍어 놓은 게 블루톤은 없다.


그리고, 2010년도에 갤럭시S 나온다는 소식에 바로 예약해서 구매....  처음엔 좋았는 데...
워낙에 가용램이 부족하다 보니, 게임 하다 보면, 버벅대서.... 하기가 힘들다.

루팅해서 겨우 겨우 사용했었던 기억이 난다.

우리나라 핸드폰은 쓸데 없는 통신사 어플이나 이런 것들이 살 때 부터 설치되어 나오고, 지우지도 못해서... 그게 문제라는...

 그 뒤 2년 뒤에 샀었던 갤럭시S3는… 그래도 나름 기대했었던 모델…

그리고, 이번엔 루팅 안하고 써야지 하며… 역시 예약구매 했었던 모델..

그런데, 역시… 이번에도 삼성은 날 실망 시켰다. ㅠ.ㅠ

엄청 버벅댔었다. 아이폰에 비해, 삼성의 스마트폰은 역시 최적화가…

삼성 뿐만이 아니라 다른 안드로이드 계열은 다 비슷 비슷하겠지…

애플은 그저 아이폰, 아이패드에 집중하면 되지만, 안드로이드 계열은 무슨 모델들을 그렇게

파생시켜 만들어 대는 지… 어쨌든… 가끔 게임 돌리다 보면.. 버벅…

다음엔 예약구매라는 걸 절대 안 하라리 마음 먹게 했었던 모델이였다.

제 휴대폰에 투자하지 말자는 생각에 약정 끝나고 고른 모델은 중저가형이인 갤럭시A7 2015…

얇고 예뻐 보여서 처음엔 좋았는 데…. 좋았는 데….

앱을 설치하고, 메모리에 한계를 느끼게 되었다.

RAM이 2GB이다 보니, 버벅대고… 또, 내장메모리도 16GB밖에 안되고,

외장으로 옮길 수 없는 앱들도 있고, 그러니, 앱 설치도 더 이상 못하고, 휴대폰도 느려지고.. ㅠ.ㅠ

거기다 매번 펌웨어 업데이트 올라오고 나면, 이상한 증상들이.. 나타나고

고객센터에 문의하면 그런 문제로 접수된 적 없다는 뻔한 레퍼토리만 상담원은 하고…

프리미엄폰이 아니다 보니.. 홀대 받은 기분을 처음 느꼈었다.

결국 서너 달 지나면, 문제 제기했던 거 해결한 펌웨어 올라오고… 그게 2번 반복되니…

삼성폰은 이제 사지 말아야 하나 싶더라는…

그래서 약정 끝나고 고심 끝에 고른게… 중국폰.. 원플러스3T

가성비 좋다고 그래서 샀는 데.. 한글화도 잘되어 있고, 펌웨어도 꾸준히 올라오고,

올라 올 때 마다 삼성폰같은 사용하는 데 불편을 끼치는 문제는 6개월째 쓰고 있지만

아직 한 번도 없었다.

꽤 괜찮은 폰인 것 같다. 국내에

국내에 인지도는 별로 없는 회사이긴 하지만, 아무튼, 이 모델은 잘 만든 것 같다.

 

다만 아쉬운 거라면, 맞는 케이스랑 필름을 해외에서 구매해야 한다는 거,

국내 케이스 제조사에서도 투명케이스로 하나 만들어 팔긴 하던데

생각보다는 별로인 것 같아서, 해외 직구로 구매하거나 구매 대행을 이용해야 한다는 게

아쉽다면 아쉬운 점이다.

 

 

Posted by 까망 Trackback 0 Comment 0